Saturday, May 10, 2014

파리여행

1.지하철
문을 수동으로 열어야 되는 구식 지하철들을 제외하면 크게 불편한건 없는듯
승객이 직접 문을 여는게 재미있는 부분.
지하철이 멈추기도 전에 걍 열어버리는재미??도 쏠쏠??
다만 버튼식이 아닌 진짜 수동문고리인 경우 만원지하철에서 실수로 열릴까봐 무서웠지만 아래에서 위로 올려야되서 실수로 열리기 힘들듯하네요.
그리고 서울 지하철노선보다 많은 지하철 라인이 있어서
자칫 잘못하면 헤매기 좋다는.... ㅎㅎ :)

까르넷이라 해서 우리네 지하철 승차권같은 티켓(t+)이 있는데 그걸 10장 묶음으로 사면 좀 쌉니다.
대신 베르사유같이 좀 먼 곳을 방문 할 예정이라면 모빌리스(전일 교통 자유 이용권, 택시를 제외한 모든 교통수단 이용 가능)도 나름 갠춘합니다.
-t+은 예전에는 RER이라고 해서 기존 지하철 노선과 구분된 조금 좋으면서 관광명소를 많이 지나는 지하철은 탑승이 안된다는 걸로 알고 있는데 이번에 경험한 바 RER도 사용가능합니다.

2. 버스
딱히 버스는... 탔던기억이 없던 걸로.. ㅎㅎ
몽마르뜨에서 개선문갈때 한번 타봤는데...
정류장에 버스노선도가 잘 표시되어 있어서 지하철까지 걷기 귀찮을때 사용하면
상당히 유용한 교통수단인듯.. 대신 내릴때 방송이 안되니 눈치것 잘 내려야 한다는게 흠이라면 흠.

3. 먹고 내보내기
어떤 빵집을 가서(가판 포함)도 바게트빵은 일단 싸고
바게트 샌드위치는 실패한적이 없다는...
-그냥 빵이 맛있는듯 ㅎㅎ

그리고 여행책자에 나오는 맛집가면
한국인 모임해도 될만큼 많이 모입니다. :)
거기서 정보 공유를 해도 나쁘지 않을듯 ㅎㅎ
(물론 민박을 이용하는 경우, 민박집에서 공유를 하고 계시겠지만... ㅎㅎ)

내보내기의 경우 남자의 경우 크게 문제 없지만
관광명소에 가면 은근 무료 화장실이 많으니 잘 활용하시면
큰문제는 없을듯..
근데 여자 화장실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줄이 길다는...


※ 베르사유
베르사유의 경우 아침 일찍 가지 않는 이상 줄이 만만치 않을겁니다.
그래서 선택지가 정원을 먼저 관람하시고 궁전을 관람하시는것도 좋을듯
아침에 궁전 입장 줄에 따라 관람순서를 설정하시는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대신 정원은 음악분수쇼를 하는 특정 요일날 추가 요금을 받는 다는것만 주의하시면 됩니다. ㅠ.ㅜ
-근데 문제는 내가 방문을 했을 때는 분수쇼다운 분수는 없었다는... 제길..
-그리고 뮤지엄패스를 사용하는 경우 별도의 입장티켓을 따로 끊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티켓 구매 시간 또한 줄일 수 있다는 것. 약간 비싸긴하지만 웬만한 유료입장 명소에서 사용가능하기 때문에.. 유명한 명소(비쌈) 3-4군데가면 본전치고 그 이상 방문하면 남는 장사임

※ 르부르박물관
르부르 박물관의 제 경우 10분서있다가 들어갔다는...
그 이유는 바로 야간개장 :)
휴무일 다음날로 기억되는데 그 날 야간개장으로 21:30까지 개장해서
굳이 아침부터 기다리기 막막한 줄을 피했습니다.
그래서 베르사유와 르부르박물관을 하루에 묶을수 있습니다. ㅡ,.ㅡ)b
대신 다리가 엄청 피곤할듯.. ;)
여기서도 뮤지엄패스는 빛을 바랬는데, 그냥 피라미드입구를 통해서 들어가서
각 관으로 입장할때 매표소따위 skip하고 그냥 들어갈 수 있다는~
대신 특별전같은 경우 해당안되니 돈내고 보시기바랍니다. :)

※ 대한민국 중고등교육의 위대함
대한민국에 태어나서 장점이라고 한다면
중고등학교시절 남의나라 역사를 암기한 탓에
어디가서든지 그래도 대충 모가 몬지 알아본다는... ㅋㅋ

그래도 가능하면 >자전거나라<같은 투어 전문가의 도움을 받으면
여행이 더 풍부해 질것입니다. :)





No comments: